Our neighborhood in Sejong: Renkon (자랑할 것 없는 혼밥의 시간)

Today was a special day because 정말 오랫동안 아침에 배가 고프지 않았다. 아침에 간단하게 라도 식사를 하라며 아침밥은 식탁 앞 바로 턱 밑에 놓여있었지만, 나는 식욕을 잃어 배가 고프지 않았다. 오전 시간은 빠르게 흘러갔다. 잠시 집을 비웠다 돌아온 후 강아지의 부드럽고 따스한 촉감을 느끼다가 힘 없이 늘어졌다. 그렇게 한 시간이 흐른 뒤 나는 자리에서 일어났다….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