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식구의, 어느 토요일

주말이면 특별할 것 없이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낸다.

사내 소송에 휘말려 직장을 다니지 않기 시작한 이후로 아버지는 부쩍 살이 빠지셨다. 어느덧 오십대 후반이 된 아버지의 군살하나 없는 몸과 패션을 바라보며 요새 엄마와 나는 감탄의 말을 던지는 일이 많아졌다.

늦잠을 자고 일어난 나는 식구들에게 자장면을 시켜 먹는 것을 제안했다. 주말 자장면이라니 신이나서 음식을 앞에 둔 내 눈에 식탁 앞에 앉은 아빠가 들어왔다. 보기 좋게 마른 몸에 딱 붙어도 여유있는 바지를 입고 식탁에 앉은 아빠는 텔레비전에 나오는 중년 연예인 같았다.

 

아빠에게 물었다.

 

“아빠, 요새 어쩜 그렇게 살이 쏙 빠졌어? “

 

“비법이 뭐야? 나도 좀 알려주세요.”

 

아빠는 대답한다.

 

“근심과 걱정.”

 

아빠 미안.

 

2019년 3월 16일 어느 토요일 오후

2 comments Add yours
  1. Hey there! This is kind of off topic but I need some help from an established blog. Is it tough to set up your own blog? I’m not very techincal but I can figure things out pretty quick. I’m thinking about making my own but I’m not sure where to start. Do you have any tips or suggestions? Thanks

    1. Hello there! It actually took a while for me to create this blog as I was new to wordpress and any kind of webhosting. I started with filezilla, and just looked for a number of recommendations from online about good hosting companies. I don’t regret my choice, but I would suggest get a host that supports c-panel, which will make it a lot easier to manage or transfer the blog if need to, in the long run. My current host doesn’t support c-panel. I mean to say that I’m in the same boat as you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