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bbies of shame and proud.

Once, at a job interview, I told my panel of interviewers that I play Starcraft on my free time to de-stress. I later thought it was a worst kind of hobby you could reply at a company interview, especially if it’s the first one to get through the screening process– I was not thinking, and…

Continue Reading

3.24. 가족여행의 끝에서

이 글은 2박 3일 짧은 가족여행의 끝에서 그 전과 끝을 돌아보며 그 속에 담긴 여러가지 대화들을 나의 생각과 경험에 엮어 정리한 것이다. 아주 짦은 시간 동안이지만, 어린 시절 부터 서로의 모습을 지켜봤던 가족들과 나눈 이야기를 통해 스스로의 내면에서부터 우리가 진정 원하는 것은 무엇인지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업무는 잠시 내려놓고, 인생에서 내가 원하는 것,…

Continue Reading

세 식구의, 어느 토요일

주말이면 특별할 것 없이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낸다. 사내 소송에 휘말려 직장을 다니지 않기 시작한 이후로 아버지는 부쩍 살이 빠지셨다. 어느덧 오십대 후반이 된 아버지의 군살하나 없는 몸과 패션을 바라보며 요새 엄마와 나는 감탄의 말을 던지는 일이 많아졌다. 늦잠을 자고 일어난 나는 식구들에게 자장면을 시켜 먹는 것을 제안했다. 주말 자장면이라니 신이나서 음식을 앞에 둔 내…

Continue Reading

내면의 소리들 일깨우기 (Awakening the inner voice)

어느덧 적지 않은 나이가 되었고, 그 시간들을 살면서 내 모습은 여러 번 바뀌었다. 가장 먼저 생각나는 나의 모습은, 순수하고 행복했던, 세상 누구도 부럽지 않았던 예쁘고 마냥 밝았던 유치원 때부터 초등학교때 까지의 내 모습. 그리고 점점 사회와 친구관계에서 어두운 면 어렵고, 자의식이 과잉되는 지점들을 발견하기 시작했던 중학교 이후의 내 모습들. 나는 그 때부터 항상 우등생이었던 언니와…

Continue Reading

원하는 일을 한다는 것 (이직)

정말 원하던 일을 하게 된다는 데에는 의미가 있다.  그러나 학생이었던 때를 지나고 나면, 그 일을 통해 축하를 받거나 하는 데서는 더 이상 의미를 찾지 못하게 된다. 가장 원하던 일을 일상적으로 마주치며 대하게 되는 것은 그 일에 대해 느끼던 이상과 갈망이 서서히 보편화 되는 것을 의미하는 지도 모른다. 최근 일하던 대학원의 직장을 그만 두게 되면서, 불안감에…

Continue Reading

Review of La La Land from 2016

A Random Introduction Despite hearing so many good reviews of this movie, I had not tried to watch on my own time. I couldn’t find my movie buddy because when I wanted to watch, it was already past everyone else’s first or second time watching it. However, with some reviews and songs I heard in…

Continue Reading

Our neighborhood in Sejong: Renkon (자랑할 것 없는 혼밥의 시간)

Today was a special day because 정말 오랫동안 아침에 배가 고프지 않았다. 아침에 간단하게 라도 식사를 하라며 아침밥은 식탁 앞 바로 턱 밑에 놓여있었지만, 나는 식욕을 잃어 배가 고프지 않았다. 오전 시간은 빠르게 흘러갔다. 잠시 집을 비웠다 돌아온 후 강아지의 부드럽고 따스한 촉감을 느끼다가 힘 없이 늘어졌다. 그렇게 한 시간이 흐른 뒤 나는 자리에서 일어났다….

Continue Reading

Hallim Eup, Jeju Island

Family vacation on Jeju Island. We had a nice time with airbnb enjoying the freedom of cooking in-house, and roaming around the Hyupjae Beach whenever we pleased to go outside. Photo time was epic, and everything else seemed to fit in nicely such as a small excursion to the Hallim Park with a lot of…

Continue Reading